열라 바쁜 가끔 빈곤 곰돌이

잘쓰던 울트라나브 키보드 청소해보겠다고 키캡을 빼서 화장실에서 세척했습니다. 

세척하는 도중에... 아뿔싸;;; 키캡이 하수구로 빨려들어가는 불상사가 발했습니다. ㅠㅠ




그래서 이렇게 키캡이 사라지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ㅠㅠ




그래서 인터넷에 부랴부랴 중고로 파는게 있길래 주문했더니...

이건 또 파트 넘버가 안맞아서 키캡만 재활용 할수가 없습니다. 

제건 빨간색 얘는 흰색... 딱 봐도 안맞게 생겼습니다.

결국 그냥 키보드 전체 파트를 다 갈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서로 키보드 부품을 호환하고 있는 저의 x220이 등짝을 따였습니다.

하판에 키보드 그림 그려져 있는 볼트를 다 풀면 키보드가 들립니다.

원래는 알리에서 주문하면 그걸로 교체하려 했으나...

오늘 주문한다고 내일 오는 알리가 아니니;; 일단 쓰려면 x220을 따야 했습니다. ㅠㅠ


등짝... 등짝을 보... 응? 쿨럭;;;




그렇게 따인 x220입니다.




x220은 이렇게 키보드 케이블만 연결하면 되는데... 

그럼 나브는 어떻게 되는거지? 싶으실 겁니다.




바로 나브를 따면 이 부품으로 돌아갑니다. SK-8855라고 써져 있는거 보니... 아마 옛날부터 나브의 키보드 칩은 변경이 없었던거 같습니다. (하긴... 이걸 변경할 이유도 없어요;;)




여기서 나브의 키보드와 노트북 키보드의 차이점... 

노트북의 키보드는 이렇게 전원버튼과 덮개가 있는데... 나브의 키보드는 이게 없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헷갈리죠. 그래서 어떻게 하느냐?




그냥 뜯어냅니다. 두번 다시 볼 물건 아니니 그냥 뜯어버리면 됩니다.

살짝 힘주어서 들면 슉슉 들립니다.




아.. 전원버튼도 필요없습니다.



마찬가지로 뜯어버립니다.



재밌는건 나브를 뜯으면 뒤에 저렇게 키보드 칩을 고정하는 구멍이 있는데

노트북 키보드도 동일하게 저 구멍이 있다는 겁니다. 

한마디로 나브는 노트북 키보드를 그냥 고대로 틀에 얹은거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겁니다.

원래대로 위치 맞춰서 잘 고정합니다.




참... 생각보다 나브가 뜯기 귀찮아요.


나브의 나사는 뒤에 보이는거 말고 스티커 안에 2개가 더 있습니다.

그런데 이걸 다 뜯어도 아래만 뜯어질뿐 위에가 분리가 안됩니다. 

저는 그냥 나중에 테이프 붙이지 뭐... 하고 그냥 힘으로 뽀각... 들어 올렸습니다.

꽤 힘을 주셔야 합니다.

연결부위가 조금 깨졌는데;;; ㅠㅠ 그정도 가지고 다시 붙이기가 불가능하지 않더라고요.

테이프를 붙이지는 않았습니다.



x220에서 뜯어낸 키보드를 나브에 안착시킨 장면입니다. 

뒤집어서 그렇지 지금 윗판에 키보드를 거꾸로 넣은겁니다. (USB 맞추려고요)

문제는 키보드의 커넥터 길이가 조금 더 길다는 겁니다. 

그래서 이쁘게 맞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나브 자체에 여유가 되어서 그냥 놔둬도 상관없습니다.




저는 그냥 저 뒷판에 원래 있던 검은테이프도 안붙였습니다. 

어차피 뒤집어 놓으면 다시 안볼거... 

그리고 잘 조립만 해줍니다.



원래는 이렇게 테이프가 있어서 검은색으로 보여지는거죠.

그러고 보면 이거도 참 원가 절감 잘 해놨습니다 그려;;;;



이제 연결합니다.


원래 키보드를 넘겨주고 원래 x220은 속살을 보인채로 있습니다.



USB입력장치로 연결되었습니다. 2개가 뜬 이유는 키보드/트랙포인트 각각이라서 그렇습니다.






알고 보면 그렇게 어렵지 않은데 분명 울트라 나브 뒷면 나사 다 풀었는데, 안뜯어지고....

인터넷엔 이 키보드 교체에 대해서 아무도 안알려주고;;;;

결국 그래서 내가 쓰는 울트라 나브 키보드 교체기가 되겠습니다. 




아... 그리고 키보드는 알리에서 free shipping으로 22달러짜리 사서 잘 쓰고 있습니다.



결론...



1. 제 울트라나브(55Y9025)와 X220의 키보드는 서로 동일한 제품이다.

2. 울트라나브는 나사 풀었다고 풀린게 아니다. 힘을 주어 뜯자.

3. 키캡은 조심하자... 키캡 잃어버려서 이리 된거고, 그리고 갈려면 키보드를 파트 통채로 갈아야한다.

4. 알리는 22달러에 배송도 그냥 해주는데 서비스 센터는 참 비싸다... ㅠㅠ (한글이 새겨져 있지만...)



이상입니다. ㅎㅎ



Comment +5

  • SK-8855 사용자 2015.02.15 18:42 신고

    혹시 X220 의 키캡만 빼서 꽂을 수는 없나요?
    저도 SK-8855의 alt키가 걸쇠 걸리는 부분이 부셔저서 그것만 구하고 싶은데 x220 의 alt키만 빼서 꽂을 수는 없는지...
    꼭 전체 다 갈아야 하는지 궁금하네요 ㅠ

    • 그러니까 뒤에 파트 번호가 같아야 합니다.
      결국엔 뜯어봐야 안다가 정답입니다.
      글에도 썼지만... 같은 키보드를 구해도 파트번호가 다르면 높은 비율로 키캡의 구성도 다릅니다. 결국 안맞습니다.

      저도 그래서 통짜로 갈았습니다.

  • 하늘여행 2015.07.07 23:49 신고

    감사합니다.
    화살표 키캡 안쪽 지지대가 부러져서 애물단지 취급받던 울트라나브 키보드가 다시 살아났네요.
    키캡만 다시 구할 수 없어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작성해주신 글을 참고해서 이베이에서 x220 한글 키보드를 구매해서 키보드를 갈아줬더니 새것처럼 다시 살아났습니다.
    처음 일본에서 발매되었을 때 영문판으로 구매했던 키보드 인데 앞으로 오랜시간 함께 할 수 있을것 같군요.

  • rk 2015.10.06 10:23 신고

    http://www.quikfixlaptopkeys.com/?product=ibm-lenovo-thinkpad-t510-replacement-single-keyboard-key

    이번에 여기에서 키 하나만 주문했는데 키캡만 오는 줄알았더니 힌지? 까지 같이 오더라구요.. 6천원 정도 들었는데, 긴가민가 했는데 실제로 잘 와서 놀랐습니다.

    기계식 키보드를 쓰다가.. TP 키감이 그리워져서 울트라나브를 보고있습니다 ㅎㅎ

인터넷에 키보드 사겠다고 검색을 해봤더니 인파로의 IN-BK01 이란 키보드가 뜨더란다..
모양을 보니 이건 뭐 애플 키보드;;;
그닥 평이 나쁘진 않기에 사봤습니다.

 
겉모양들이 쭉 나갑니다.

 
머 우리나라 제품들이 다 그렇듯 여기저기 현란한 광고가 되어있는 반면에 애플건 너무나 심플해요 >.<
오히려 애플 제품이 무슨 제품인지 설명이 너무 없어서 좀 건방져(?) 보인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물론 인파로 제품엔 오타가 작렬합니다. (블루투스 '카'보드... ㅎㅎㅎㅎ)


 
이제 외관을 보면 잘 확인이 되실려나 모르지만
위가 애플 아래가 인파로  입니다.

 
애플 제품의 상단이고요

 
인파로의 상단입니다.

여기서 조금의 차이점이 보입니다. 바로 F1~F12까지의 펑션키들의 작동입니다.
애플제품이야 아이폰보다야 맥에서 사용하기 위한 키 배열이나 펑션키가 눈에 보입니다만,
인파로는 그런거 없습니다. esc대신 아이폰의 홈 버튼이 위치해 있죠.

 
게다가 최 우측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잠금버튼입니다. 애플건 그런게 없어요...
오히려 사용성 면에서 인파로 제품이 더 좋다고 해주고 싶은 부분입니다.
그러나 이런건 제품을 만든 배경 자체가 다르다 보니 그런것 뿐이네요.

 
다른건 다 같은데 이렇게 제일 상단의 펑션키들의 기능이 조금씩 다릅니다.

 
물론 애플 제품이 좀 멋있고 그렇습니다만... 인파로 제품도 가격대 성능면에선 떨어질것이 없네요



 

애플 제품과 달리 배터리를 뒤에 넣게 되어 있으며, 배터리는 초기에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거 없어서 집에서 노는 리모콘 배따고 넣어줬네요 -_-ㅋ

 
아마 이 글 보시는 분들중 키감 안궁금해 하실 분들이 없을거 같습니다.

키감은 제 개인적으로 아이락스 같은 느낌이 납니다.
애플은 그거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하고요.

키감은 애플이 좋은데 사용하시다 보면 인파로 제품도 나쁘지 않습니다.
물론 가격적인 면의 고려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만 사용하겠다 하실때의 문제지만요.
(실제로 주변에선 펑션키의 잠금버튼 하나떄문에 맘에 들어서 사신다는 분도 있네요....)



그리고 타이핑시의 문제점으로는,
인파로는 초기에 키가 늦게 눌려지더나 내가 최초 입력한 글자가 한번에 20개씩 입력된다든지 하는 문제가 있는데,
애플은 그런게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맨날 있는것도 아니어서 사용하다 보면 그냥 무시 가능한 수준입니다.

결국 키감, 가격.... 이 둘중에 어느것을 선택하시겠느냐에 따라서 선택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
키 배열은 99%동일하니까요. 가격은 인파로가 3만원 안쪽, 애플은 9만원 안쪽으로 약 3배 차이 나더랍니다. ^^;  

Comment +0



언제건지도 모르겠고 

그냥 전기가 흐르는지 안 흐르는지만 체크하면 되기 때문에 

이런거 있다길래 낼름 집어왔습니다. 

안에 배터리가 들어있길래 배터리 교체해주고

(사실 교체 안해도 될거 같긴 하지만;;;)

테스트해보니 잘 됩니다. 

 

고등학교때 하나 사보고 처음 써보네요.

다들 중/고등학교때 이런거 하나쯤 써보셨죠? ^^; 


Comment +0



마트 다녀오니 어느새 들려있더라는;;;;

문제는 이거 이미 3대가 더 있다는;;;;

프라모델로 편대 비행할 기세입니다. -_-ㅋ

 

도색도 안하고 그냥 취미로 조립만 하는데 

기왕이면 다른거 사오지 뭐하러 이걸 또샀나 싶기도 하고요 ㅎㅎ

 

 

다음엔 F-15로 사야겠습니다.....

Comment +0


번역을 취미로 하다보니 사전찾을일이 많아지더라고요. 

전자사전보다는 파일로 받다보니 차라리 한컴사전정도나 해서 자동인식 시키는게

일의 능률이 더 빨라지겠다 싶더라고요. 

노트북으로 할라다 보니 화면도 좁고 그래서

아예 어디서 안쓰는 17인치 하나 구해다 놨습니다. 

널찍하게 사전찾아가며 작업하니 일이 훨씬 편해지더군요.


모니터 군데군데 액정이 조금씩 샜는지 상단에 멍이 크게 든건 별로 신경이 안쓰이네요. 

여튼 소박하지만 듀얼모니터 구성했습니다. ^^;


더불어 제 방 책상샷도 올리네요 ㅎㅎㅎ

Comment +0


레노보에서 $18에 업그레이드 해준다는 소식에 신청
해외결제까지 하고 나서야 도착했습니다



홍콩바다를 건너온 내 물건
나도 아직 홍콩을 못가봤는데 넌 태생이 홍콩이구나...
좀 부러웠습니다



공짜일수도 있으련만 일단 5불이라고 적혀있어요

대게의 상업우편물들이 그렇듯 invoice도 들어있습니다


나름 굉장히 초라했던 DVD패키지;;; 이게 2만원이 넘는거란 말이냐...
라고 하고 싶었지만 원래 판매는 30만원쯤 하는 패키지 이렇게라도 주는게 어디냐 싶습니다


문제는 인증이었는데 업그레이드 킷이더라고요
시스템을 다 갈아엎어야 하나 하고 고민하고 있었는데
그냥 시리얼 넣으니 인증이 끝나네요 -_-;;;;;;

시스템 갈아엎을 생각하고 막 쓰고 있었는데
잠깐 보류했습니다 ㅎㅎㅎ

Comment +0

IQ500 이라고 전기그릴 사면 네비하나 껴준다는 제품...
예전엔 같은 모델로 스팀다리미나 음식물 처리기를 팔았;;;;



예전 파인드라이브의 저해상도 제품들을 썼을때도 만족감이 높았는데 
그때는 다른 사람들거 사줬습니다. 
이미 맵피 고해상도에 한번 맛들리니 저해상도 맵들은 눈에 안들어 오는 역효과가;;;
이번에 사야해서 샀는데 아주 좋습니다. 맵피나 다른 제품들에 밀리지 않는 퀄리티가 나와요.

여튼... 올해의 지름은 이걸로 마감해야 할듯;;;
이미 너무 많은걸 질러놨... -_-;

Comment +0

누나에게 빌린 디카는 xD카드라서 리더기 없으면 불가능한데 
오늘 리더기를 줘버린것이다. 

음.. 사진 촬영해서 어디가 좀 올릴라 했더만
그거 어렵게 되어버렸네;;
리더기 하나 더 사야 할려나... -_-; 
얼마나 할라나...

할거도 많은데 돈만 나가게 생겼네;;

Comment +0


16G 짜리 두개를 질렀다. 
하나는 데이터를 넣고 다니고 하나는 mp3를 넣고 다닐 예정이다. 
mp3는 내 차가 USB인식을 지원하니까 산거였는데 

이게 웃긴게 파일이 512개까지밖에 안된단다. 
그리고 난 메모리를 사고 나서야 알았;;;;

결국 하나는 거의 쓸일이 없어진셈이 되었다. 
음냠;;;; 
이걸 어디다 팔아야 할려나...
그냥 갖고 다녀도 별 문제 없을거 같긴한데 
여튼... ㅎㅎ

백업장치 용도로 사용할지도 모르겠다.

Comment +0


SJ30과 키보드 그리고 여분의 T415
소니에서 예전에 클리에라는 팜OS PDA를 만들었습니다. 지금은 사업이 안되던지 접었죠. 

원래 33을 갖고 댕기지만 mp3도 안듣는데 뭐하러;;; 란 생각을 갖던차에 장터에서 물건 확인하고 SJ30, T415, KB11을 단돈 5만원에 들고왔습니다.

보통 뭔가 생각이 날때 소소한 메모들을 하기 좋아하는데 블랙잭보단 더 유용하게 사용할수 있을거 같네요. ^^; (저렴하게 판매해주신 오리궁둥이님께 감사합니다.)

Comment +0